예전에 라면 먹을 때는

냄비에 라면 넣고, 계란 넣고, 치즈 넣고 끊인 후에 바로 먹는다!.

 

요즘 라면 먹을 때는

면이 덜 익게 끊인 후에 면만 보기 좋은 큰 그릇에 담고 파, 당근, 치즈를 올려 둔다.

계란은 잘 풀어서 남은 국물에 살짝 익힌다. 이걸 라면 위에 보기 좋게 붓는다.

계란이 빠진 치즈 라면

설겆이 거리는 늘겠지만, 느낌의 차이 겠지만 맛있다^^. 조금 신경써서 먹는 차이인데, 맛있다!

 

 

반응형

'일상다반사 > 음식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냉동 딸기와 우유!  (0) 2021.06.14
집에서 만든 인절미  (0) 2021.05.10
조각 치킨과 데리버거  (0) 2021.02.08
라이스페이퍼를 이용한 김부각  (0) 2020.11.23
스파게티땅  (0) 2020.10.02
블로그 이미지

두리뭉실:해피파인더그룹

컴퓨터 코치 두리뭉실

댓글을 달아 주세요